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조민희 딸 과외비, 사교육비, 스카이캐슬 실화, SKY캐슬

ISSUE

by Cherry Stone 2019. 1. 21. 21:52

본문

728x90
반응형
‘동치미’ 조민희가 자녀들에게 어마어마한 사교육비를 쏟아부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배우 조민희가 자녀들의 사교육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출처: MBN

이날 조민희는 “나는 자녀들의 과외비로 한 달에 500만 원 가량을 썼다. 연년생 남매를 키워서 누구를 시키고 누구를 안 시킬 수가 없어서 어렸을 때부터 둘한테 들어간 교육비가 500만 원 정도였다”고 말했습니다.
조민희는 “지금 생각해보면 나도 굉장히 극성스러운 엄마 중 한 사람이다. 어렸을 때부터 국, 영, 수는 기본에 예체능도 시켜서 둘한테 들어갔던 돈이 저렇게 들어갔다”며 “딸이 고등학교에 가면서 집과 학교가 왕복 2시간 거리가 됐다. 하교 후 독서실에 갔다가 집에 오면 새벽 1~2시다. 새벽 6시 반에 버스를 타고 학교를 가야 하는데 3~4시간 밖에 못 잔 아이를 깨워서 가라고 못했다. 그래서 내가 아침에 차에 아이를 태워서 도시락 먹여가면서 학교에 7시 반까지 데려다 줬다. 그런 걸 거의 3년을 했다”고 밝혀 패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이어 조민희는 “오죽하면 우리 엄마가 ‘너 하는 걸 보면 너무 숨이 막혀서 너희 집에 오기 싫다’고 할 정도였고, 또 엄마는 ‘손녀가 예쁘긴 한데 너가 고생하니 밉다’고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출처: 구글

조민희의 노력 끝에 딸은 명문대에 들어갔다고. 조민희는 “공부시킬 때는 나도 인간인지라 돈 생각이 났다. 딸이 따라오지 않는다거나 성적이 내가 투자한 거에 비해 못 쫓아오면 솔직히 막말을 했다. ‘내가 너한테 투자한 돈이 얼만데 돈 낭비 아니냐’고 할 수 밖에 없더라”라며 “그런데 딸이 그 말을 담아놓고 있었다. 딸이 대학 간 다음에 ‘엄마 됐지? 이제 만족하지?’라고 했답니다.
자신이 원해서 공부를 했다면 원망할 사람이 없을 거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딸이 엄마의 과도한 욕심으로 인해서 부담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았다고 합니다.
지금은 그래도 고마워한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MBN



한편, 배우 조민희는 지난 1997년 성형외과 전문의 권장덕과 결혼, 슬하 1남 1녀를 두고 있습니다.
조민희·권장덕 부부는 지난 2016년 종영한 JTBC 예능프로그램 ‘유자식 상팔자’에 출연해 단란한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조민희의 딸은 현재 연세대학교 국제학부에 재학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말 드라마 스카이캐슬 같은 일이 픽션만은 아니구나 하는 방송이었습니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