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양진호 청부살인 혐의 및 그외 혐의





'갑질폭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과거 청부살인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되어 경찰이 수사중입니다.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9월 평소 가깝게 지내던 한 스님 A 씨에게 3천만 원을 주고 당시 아내의 형부를 살해해달라고 부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다른 지인 B 씨에게 다시 2천만 원을 주고 범행을 부탁했으며, B 씨는 다시 C 씨에게 범행을 교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하지만 A 씨는 C 씨가 살인을 저지르지 않자 양 회장에게 받은 돈을 돌려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출처: 구글



경찰은 A 씨로부터 "양 회장이 '옆구리와 허벅지의 대동맥을 흉기로 1차례씩 찔러라'라고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또 양 회장으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등에서 사진과 주소 등 아내의 형부와 관련된 정보를 A 씨에게 넘긴 것을 확인됬습니다.
경찰은 양 회장이 자신과 이혼 소송을 하던 아내에게 형부가 변호사를 알아봐주는 등 돕는 것에 불만이 생긴것으로 추측됩니다.
그러나 A 씨를 제외한 양 회장 등 3명은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양 회장은 "사람을 죽여달라고 부탁한 사실이 없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고, B 씨 또한 "A 씨가 '나를 괴롭히는 사람이 있는데 해결해달라'고 하길래 몇 대 때려달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그렇게 하려 했는데 이후 양 회장이 시킨 일인 것을 알고선 그만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 씨는 B 씨와 사업 문제로 몇 차례 만났을 뿐 청부살인을 교사받은 일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살인을 모의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양 회장과 양 회장 주변인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한다고 합니다.
앞서 양 회장은 지난해 10월 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갑질 엽기행각을 벌이는 영상이 공개돼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경찰은 국내 웹하드 업계 1·2위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양 회장이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웹하드를 통해 유통되는 것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수사하던 중 이들 영상과 관련한 수사도 병행해 특수강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양 회장을 구속기소 했고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의 정점으로 불법 음란물 유통을 주도한 혐의 등에 대해서는 경찰과 공조해 보완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