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잡지 판매 노숙자 40대 남, 3년만에 연 146억원 번다.

ISSUE

by Cherry Stone 2022. 1. 11. 20:26

본문

728x90
반응형

from. google
길거리에서 잡지 판매로 생계를 이어가던 노숙인이 연간 10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사업가로 변신했다고 BBC와 인디펜던트 등 영국 주요 매체들이 1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영국 킹스턴어폰헐에 살던 필립 월섬(44)은 약물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어린 나이에 런던으로 떠났다. 이후 3년 동안 런던 클러켄웰과 햄스테드 부근에서 ‘빅이슈’ 판매원으로 일했다.

from. google
영국 빅이슈는 판매원들에게 잡지를 5부까지 무료로 제공, 나머지는 1.5파운드(약 2435원)에 판다. 판매원들은 저렴하게 제공받은 잡지를 소비자들에게 3파운드(약 4871원)에 팔아 차익을 얻고 있다. 월섬은 3년 동안 물건을 떼어오고 수익을 남기며 경영 마인드를 배웠고, 그동안 모은 종잣돈으로 런던 캠든에 빈티지 의류 가게를 차렸다. 이후 뉴캐슬과 요크에 지점을 내며 사업을 확장했다. 현재 그는 900만파운드(약 146억1474만원) 매출을 올리는 빈티지 의류 도매업체 최고경영자(CEO)다. 지난해에만 600톤에 달하는 중고 의류를 매입해 수선 후 재판매했다. 향후 리버풀과 맨체스터에도 지점을 오픈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from. google


월섬은 "(빅이슈 판매로) 불가능한 일을 이뤘다"며 "책을 팔기 위해서는 먼저 사와야 하니, 항상 돈을 모아놓아야 했다. 이 경험이 예산을 관리하는 능력을 키우는데 큰 도움이 됐고, '나도 물건을 팔 수 있구나'라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성공 비결을 소개했다. 빅이슈 설립자 존 버드는 “월섬의 성공은 빅이슈가 노숙인들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며 “빅이슈는 생활비를 얻을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기술을 개발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했다.

from. google


Cherry Stone는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