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윤지오, 장자연 윤지오 관계, 윤지오 누구?!





윤지오가 3월 7일 동료배우 장자연의 사망 10주기를 맞아 진실을 밝히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윤지오는 장자연이 세상을 떠난 2009년, 검찰과 경찰로부터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지난해 2월 JTBC ‘뉴스룸’과 MBC ‘PD수첩’을 통해 익명으로 사건에 대한 증언을 한 인물입니다.
윤씨는 5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10년 만에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이유와 관련 “피해자는 숨고 가해자는 떳떳한 것을 더는 볼 수 없었다”며 “언니의 진정한 안식을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연합


출처: 네이버



윤지오는 고인이 성추행을 당하는 것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매번 밤 10시 이후, 새벽에 경찰과 검찰로부터 불려가 장자연 사건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당시 21세였던 내가 느끼기에도 수사가 부실했다”며 “조사가 끝나고 경찰 측에서 집에 데려다줄 때 항상 미행이 붙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증언 후 불이익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윤씨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했고 이사도 수차례 했다”고 답했다. “‘장자연 사건을 증언했다는 이유로 캐스팅에서 제외됐다’는 이야기를 감독으로부터 직접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지오는 소각되기 전 ‘장자연 명단’을 본 적이 있다며 현재 거론되는 언론사 인사들의 이름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고인이 소속사를 나오기 위해 작성한 문서라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때도 유서 한장이 없었다. 누가 유서에 명단을 나열하고 지장을 찍겠는가. 살기 위해, 법적으로 싸우기 위해 만든 문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출처: 연합



그는“그동안 캐나다에 거주하면서 ‘장자연 사건’과 같은 일이 일어났을 때 피해자가 숨어 살지 않고 오히려 존중받는 걸 보면서 한국도 그래야 하지 않나 싶었다”며 “가해자가 오히려 떳떳하게 사는 걸 보면서 억울했다”고 말을 이었습니다.
윤씨는 “증언을 한 이후로 일상생활 자체가 불가능할 정도였다. 이사도 수차례 했다. 경찰 조사 자체도 늦은 시간부터 새벽까지 이뤄졌다”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고인을 위해 오랜 시간 목소리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사건이 덮이는 걸 보면서 무서웠다”며 “관련 청와대 국민 청원이 없었다면 재수사가 가능했을까”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10년이라는 시간이 그렇게 짧은 시간이 아니었다”며 “저같이 피해를 겪고 있는 분들이 세상 밖에서 당당히 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책을 썼다. 피해자가 죄의식 속에 살아야 하는 게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자신의 책에 대해 “가해자로 처벌받은 사람은 단 두 명에 지나지 않는다. 이제는 잘못을 저지른 이들을 단죄해야 할 때”라며 “거짓 속에 묻혀있던 진실이 내 마지막 증언으로 세상 속에 모습을 드러내기를 간절히 희망한다.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하는 일들의 기록이며, 언니도 나도 맘껏 꿈을 펼치며 나아갈 수 없었던 그 길에 대해 아쉬움과 미련을 담은 기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13번째 증언’ 본문에 따르면 당시 K 대표가 있는 소속사의 신인 연기자는 윤씨와장자연씨, 단 두 명이었다고 합니다.
윤씨는 “아르바이트를 안 하는 대신 약속했던 50만 원의 활동비를 받게 될 것이라고 내심 기대했다. 하지만 30만 원만 입금되었다. 계약 초반이라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불평 없이 K의 말에 따랐다. 활동비는 그렇다고 해도 소속사에서 주선한 오디션도 생각보다 그리 많지 않았다”며 “대신, 계약 전보다 나는 더 자주 K가 부르는 자리에 나가야 했다. 적게는 일주일에 2번, 많게는 4번. 항상 자연 언니도 함께였다”고 기록했습니다.
고(故) 장자연 성접대 의혹 사건은 2009년 경찰이 수사했지만 부실 수사 의혹이 불거져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재조사 중으로 과거사위는 이달 말까지로 활동 기간을 연장하고 진상 조사와 결과 발표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