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승리 성접대 의혹, 문자공개, 박한별 남편





빅뱅 승리가 이번엔 성접대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그가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렸던 클럽 버닝썬의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승리의 성접대 의혹 대화 일부가 공개됐는데요.
이 대화엔 승리의 절친이자 박한별 남편으로 알려진 유대표도 함께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 SBS funE



승리 성접대 의혹을 제기한 SBS funE는 지난 2015년 승리와 가수 C 씨, 투자업체 유리홀딩스의 유모 대표와 직원 김모 씨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6일 오후 11시 38분쯤 채팅방에서 직원 김 씨에게 외국인 투자자 B 씨 일행을 언급하며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지시했습니다.
매체는 이에 대해 승리가 2016년 3월 요식업과 엔터테인먼트 등 각종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투자법인인 유리홀딩스를 설립했고, 2015년 말은 투자 유치를 위해 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했던 시기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 구글



당시 직원 김 씨는 승리의 지시를 받은 후 "자리 메인 두 개에 경호까지 싹 붙여서 가기로...케어 잘 하겠다"라고 답했고 승리는 "여자는?"이라며 "잘 주는 애들로"라고 덧붙여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매체는 해당 채팅이 성 접대가 가능한 여성을 요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씨는 "부르고 있는데 주겠나 싶다. 일단 싼마이(3류를 의미하는 속어)를 부르는 중"이라고 답했고 승리는 "아무튼 잘하라"고 했습니다.




출처: 구글

40여분 뒤 유 대표는 김 씨에게 "내가 지금 여자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여자 두 명이 오면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하라"라고 지시했습니다.
유 대표는 박한별 남편으로 알려진 인물이라 이 대화 내용 역시 기사를 접한 여론에 충격을 안겼습니다.
한편 김 씨는 10분 후 채팅방에서 "남성 두 명은 (호텔방으로) 보냄"이라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투자자 B 씨는 여성이었지만 함께 찾은 일행들은 대만인 남성들이었다는 상세한 내용이 함께 전해졌고, 아직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두고 실제 성접대가 이뤄졌는지 여부까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해당 의혹을 보도한 SBS funE 측은 승리와 YG엔터테인먼트에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요청했지만 이들은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승리는 자신이 운영했던 클럽 '버닝썬'이 폭력, 마약, 경찰 유착 등의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서자 유리홀딩스의 사임을 표하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상태라고 합니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