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빈센트

[빈센트 반 고흐] 탕기영감의 초상화. 해바라기. 꽃병에 꽂힌 14송이 해바라기 [ 탕기 영감의 초상화 ] 1887 일본판화를 그대로 사용하여 그린 그림이라고 합니다. 당시 일본판화에 빠진 고흐와 테오는 일본판화를 수집하기도 합니다. 고흐 작품을 보면 어느 한 순간 부터 색채가 다양하며 화려해 집니다. 감자먹는 사람들과 비교 하면 확실히 그렇죠? ▲위 그림을 클릭하시면 '감자먹는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Why? 일본의 다양한 색채에 매료 되었기 때문이랍니다. 이 후 다양한 색채로 그림을 그리는 계기가 되기도 한답니다 그 중 대표적인 예가 해바라기 (왼)[해바라기]1888 (오)[꽃병에 꽂힌 14송이 해바라기]1888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빈센트 반고흐] 성경이 있는 정물.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그린 그림 [ 성경이 있는 정물 ] 1885 빈센트가 누에넨에 머물던 시기 1885.03.26 빈센트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누에덴을 떠나기 전 아버지가 돌아가신 6달 후에 그려진 그림입니다. 이 그림은 하루만에 그렸대요... 대박!! 성경책은 아버지의 성경책, 그 옆은 노란색 소설책 저 소설책은 노동자들의 삶을 다룬 책으로 에밀졸라의 '삶의 기쁨' 이라는 책으로 빈센트가 즐겨 읽었던 책이라고 합니다. 살아계실때의 아버지와 사이는 좋진 않았지만 이 그림을 통해 아버지와의 화해를 나타내기도 한답니다 Cherry Stone은 여러분에게 "♡ 공감" 에 행복과 기쁨을 느낌니다.*^^* 아래 "♡ 공감" 꾹~ 눌러 주세요 +_+ VVV
[빈센트 반 고흐] 슬픔. 모베를 회상하며. 고흐의 사랑 시엔과 스승 모베 1882. "은 지금까지 내가 그린 그림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이 작품의 주인공은 클래시나 마리아 후닉 이라는 여인입니다. 고흐는 그녀를 크리스티엔이라고 부르다 줄여서 시엔이라고 불렀습니다. 시엔은 삯바느질과 몸을 팔아 생활하던 창녀였습니다. 1881년 겨울 고흐는 아픈 몸을 이끌고 거리에서 구걸하던 시엔과 만나 동거를 시작합니다. 고흐는 가족들과 친구들은 물론 특히 테오로부터 생활비 지원이 끊길까봐 그녀와의 동거사실을 숨기고 지냈습니다. 시엔과의 동거가 길어지자 테오에게 조심스럽게 편지를 씁니다. “지난 겨울 임신한 거리의 여인을 만났어. 어린 여자아이를 데리고 병에 걸려 임신까지 한 그녀는 빵을 위해 거리를 해메고 있었지. 나는 그녀를 모델로 그림을 그리며 한 겨울을 보냈어 그녀에게 ..
[빈센트 반 고흐] 감자 먹는 사람들. 비하인드 스토리 "은 OO색과 잘 어울릴것이다." 검은색, 황금색으로 중 어떤 액자가 작품과 어울리나요? 이 그림은 1885년 테오의 생일을 맞이 하여 선물로 준비하던 작품인 입니다. 이 편지를 쓸땐 이 작품이 완성되지 못해 같이 보내진 못했습니다. 이 작품은 고흐가 초기에 습작하던 작품 입니다. 테오에게 쓴 편지의 일부분 입니다. "은 황금색과 잘 어울릴것이다. ..중략..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 그림은 주변에 짙은 황금색이나 구리빛이 칠해진채 놓여야 한다. 그 그림을 제대로 보고 싶다면 부디 내 말을 잊지 말아라. 그림을 황금빛 색조와 함께 배치해야 그림이 더 잘 살아난다. 불행하게도 흐리거나 검은 배경에 놓인다면, 대리석 같은 질감이 죽어버릴 것이다. 그림자를 푸른색으로 칠했기 때문에 황금색이 이것을 돋보이게 해..